'2019 도입시더 Do it Theater, 디지털 지신밟기 Digital Jisin'

지신밟기는 개별과 공동체가 파편화되는 현재에 공동체속에서도 개인의 존엄이 발현되는 지향을 다원예술의 원형으로 담고 있는 영남지역의 퍼포먼스이다. 경상도지역의 공동체가 다른 이슈와  갈등으로 파괴되는 7곳의 마을현장을 돌면서  축귀(逐鬼)와 축원(願)을 담아 지신밟기를 하고, 우리가 처한 공동의 문제로 인식하고 염원을 풀어내본다.*도입시더는 경상도 방언으로 '함께 돌자'는 뜻, 'Do it Theater'는 소리를 본따 도입시더로,  융복합공연을 의미하기도 한다.

Jishin is a performance in Yeongnam region.

At the present time, the fragmentation of the individual and the community contains the intention of expressing the dignity of the individual in the community as the prototype of Multimedia art.

As the community in Gyeongsang-do area goes through seven village sites that are destroyed by other issues and conflicts, they walk through the village with the spirits and the garden. Through that act, we recognize it as a common problem and solve our aspirations.

* JISIN BALGI means 'Let's go walk around with' in the Gyeongsangdo dialect, and 'Do it Theater' is an introduction to the sound model, which also means a fusion performance.

Click Image  to enlarged. 이미지를 클릭하면 커집니다.

2019. 05.25-05.26 <대구예술발전소 5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