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5                                                     남다른  불륜 영화  <블러드 심플 Blood simple>                           애니메이터 안주영 감독

 

아내의 불륜에 관한 영화는 보통 남편의 응징이 영화의 내용이 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블러드 심플>은 아내의 불륜이소재가 되지만 가장 먼저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은 남편이며 게다가 최후에 살아남는 자는 불륜의 주인공인 아내 애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끝났을 때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영화 속에서 우리는

오히려 청량감을 경험하게 된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해지게 되었을까. 남편 마티, 아내 애비,

정부 레이 세 명의 등장인물로 그런 구도를 만든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왜냐하면 셋만으로는 아무래도 피해자인 남편 마티가 동정표를 얻게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러드 심플>에는 이 삼각구도에 속한 인물이 아니면서도 영화의 시작과

끝을 관통하는 인물이 나온다. 그는 영화의 마지막에 아내 애비와 어느 영화에서도 본 적이 없는

방식으로 혈투를 벌이며 자신의 죽음을 목전에 두고 그것을 농담의 소재로 삼을 수 있는 인물이다.

바로 이 소련인(<블러드 심플>은 1984년 작이다) 사립탐정이 남편 마티를 바라보는 시선과 영화전개의 중심이 되는 세 인물 못지않은 그의 존재감 덕분에 <블러드 심플>은 평범한 불륜영화와는 다르게 기억된다. 그가 어떻게 해서 소련에서 미국 텍사스로 건너왔는지는 알 수 없으나 영화의 시작을 여는 그의 내레이션에서 그는 이론뿐인 협력을 말하는 소련에서도 개인주의가 팽배한 미국 텍사스에서도 만족할 수 없었으며 확신을 원하고 도움을 필요로 했으나 얻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마티에게 고용된 그는 남편으로서 마티의 불행에 공감하기보다 고용주로서 마티의 태도에 분개하는데 불륜의 피해자 마티가 <블러드 심플>에서 상처받은 남편이기보다 오히려 고약한 자본가로 보이는 데에는 그의 역할이 크다.

그는 마티가 아내와 정부를 청부살인하고자 했을 때 애비의 불륜에 대해서 ‘있을 수 있는 일이니 짐작했을 거’라며 마티에 의뢰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다가도 마티가 제시한 1만 달러를 끝내 거부하지 못하고 수락하고 만다.

                                                                                                        그는 영화에서 미국 자본에 상처받은 이방인으로서 존재한다.

                                                                                                        그는 자본가인 마티를 높게 평가하지도 그에게 공감하지도 않아서 불륜커플을 죽이는 대신신                                                                                                     마티를 죽였고 그에 대해 갈등하지 않았다.

                                                                                                                                                                     마티는 이 소련이 사립탐정의 시선대로 그가 돈을 대는 사람들에게 고약하게 구는

                                                                                                                                                                     고용주처럼 보이며 그의 캐릭터의 존재감은 그 선을 넘지 않아 그가 사람들에게 정                                                                                                                                                               동정표를 구하는 것은 힘든 일이 되어 버린다. 게다가 아내의 정부 레이 또한 마티가가  운영하                                                                                                                                                               하는 술집의 고용인이며 마티가 아내를 대하는 방식 역시 마티가 그의 고용인들을 대하는 권                                                                                                                                                               권위적인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다.

                                                                                                                                                                     마티가 아내를 사랑한다고 말하고 실제로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보이더라도 말이다.   

                                                                                                                                                                     그래서 결국 이 모든 것들은 마티가 피해자라는 사실을 잊게 만든다.
                                                                                                                                                                     애비의 정부인 레이의 경우 그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지만 말과 선택한 행동으로 유추해 볼  수수                                                                                                                                                              있는 것들이 있다.

                                                                                                                                                                                          

그의 외모나 외적인 태도는 불륜의 파트너답게 애비의 남편 마티와 대조적으로  더 여자에게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들이다. 레이는 마티의 죽음을 애비가 저지른 일로 오인하여 뒷수습을 할 때 금고를 터는 짓 따위는 하지 않는 타입이지만 애비를 유혹하는데 성공함으로써 그가 얻은 자신감이 분명 마티의 소유물들을 그가 소유할 수 있는 무엇으로 착각하게 만든 모양이다. 그것이 구체적 추진력을 동반한 소유욕은 아니더라도 말이다. 애비의 짐을 챙기러 마티의 집에 함께 왔을 때 레이가 포켓볼을 치며 애비를 기다리는 태도는 아내를 유혹한 정부가 그 남편의 집에 들른 모습으로 보이지 않고 마치 자신의 집에 있는 듯이 보인다.

마티의 아내를 유혹했듯이 마티의 개도 자신이 길들일 수 있다는 흡족함에 빠져 잠시나마 훔치는 자의 달콤함을 누리는 모습은 서둘러 집을 빠져나오고자 하는 애비의 태도와는 대조적이다. 그는 애비의 바람을 따라 텍사스를 떠나기로 결정하지만 사실 그가 원한 것은 아니었는데 그 이유가 마티의 소유물들은 아니었을까.

레이와 마티는 서로에게 연적에 걸 맞는 적대감을 보이는데 아내를 빼앗긴 남편 마티가 레이의 집에 침입해 애비에게 물리적 폭력을 휘두르려다 도리어 애비에게 당하고 도망갈 때 레이의 태도는 비참해진 상태의 마티와는 대조적으로 점잖은 것이었지만 ‘저 친구의 죽었을 때의 얼굴을 보고 싶군.’이라고 무심코 내뱉은 말 속에는 그의 진심이 담겨 있다. 그가 무심코 내뱉은 본심은 실제로 그가 마티를 생매장할 수 있게 하는 무의식적 동력이 되었다.

마티의 경우는 레이가 찾아왔을 때 그의 등 뒤에서 ‘다시 찾아오면 쏴 죽이겠다’고 이를 갈았지만 그의 말을 실천이라도 하듯 생매장의 위기에서 총을 겨누었을 때 탄알이 없어 죽음을 좌초한 꼴이 되었다.

영화에서 최후의 생존자가 애비가 된 이유를 꼽을 때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애비와 마티의 결혼생활의 파탄의 원인을 불륜의

주인공인 애비가 아니라 마티에게서 찾는 것이다. 애비의 말에 따르면 애비와 마티는 1년 조금 넘게 결혼생활을 해 왔고

결혼에 문제가 있어 의사와 상담을 받은 적이 있다.

그리고 문제가 있는 쪽은 마티여서 심지어 그녀의 표현으로는 ‘이런 사람은 처음’이라고 의사라 말했다고 한다.

그녀는 ‘남편에게 병이 있는 것 같다’는 말을 레이에게 털어놓았는데 그녀가 남편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불륜의 상대에게

과장을 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레이가 마티를 찾아갔을 때 분명 마티는 애비가 레이에게 결혼생활에 대해 상담을

했는지에 대해 신경을 썼다. 또 애비가 남편을 떠나기로 마음먹은 다음 그 파트너로  레이를 점찍어 그에게 고백하며

남편에게서 실제로 물리적으로 떨어진 곳에서 살려고 적극적으로 애쓴 점을  생각해 보면 애비의 말에 어느 정도 무게감이

실린다.  조금 더 상상력을 보태자면 마티가 레이의 집에 찾아와 폭력적으로 굴 때 애비는 당황하지 않고 예상을 한 것처럼

공격한 것도 결혼생활에 대해 추측들을 하게 만드는 지점들이 있다. 애비가 <블러드 심플>에서 유일하게 그 누구에게도

죽일 정도의 적대감을 가지지 않았을 뿐 아니라 방어 이외에는 살인에 가담하지 않았고 마티가 소유한 것에 미련이 없었다

는 점, 그리고 약간 농담을 보태자면 애비 역의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감독인 조엘 코엔의 아내가 되었다는 점(<블러드 심플>

을 찍으며 둘이 사랑에 빠져 결혼했다고 한다)

이 <블러드 심플>에서 애비가 최후의 생존자가 되는데 기여한 것이 아닌가 싶다. 영화 내내 애비가 가졌던 당당함에 대한

내면적 근거를 앞의 두 가지 이유로 들어볼 수도 있지 않을까. 그리고 무엇보다도 <블러드 심플>을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애비와 사립탐정이 벌이는 마지막 액션 신이 주는 독특한 청량감을 기억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애니메이터 안주영감독 

경북대 사회교육학과 졸업, 한국영화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연출 전공 졸업, <선잠> 애니메이션을 부천국제영화제 인디애니페스트 상영,

<쫑> 애니메이션을 인디포럼 여성인권영화제 인디애니페스트에 상영한 바 있다. TV비평 공모에 당선, 매거진t (2007.10~2008.6)연재,

현재 대구예술발전소 7기 레지던스 참여